UPDATED. 2021-04-20 20:25 (화)
OQP, ATA(무형자산이전계약) 회사채 발행해 종결
OQP, ATA(무형자산이전계약) 회사채 발행해 종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2.2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 회사채를 발행해 캐나다 OQ 측에 지급, 자산이전에 대한 불확실성 해결
EY, Duff & Phelps, 글로벌 회계법인과 컨설팅 업체로부터 무형자산 재평가

[바이오타임즈] OQP(온코퀘스트파마슈티컬, 078590)가 지난해 4월 체결한 ATA(무형자산 이전 계약) 자산 이전 계약 미지급 채권 지금을 완료함으로써 자산 이전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했다.

OQP는 지난해 4월 캐나다 ‘OncoQuest’(이하 ‘OQ’)와 무형자산 양수 계약을 체결하고, 면역 항암 치료 특허권 일체, 미국 FDA 임상프로그램 및 지적 재산권을 양수하기로 합의하고, 5월 사명을 온코퀘스트파마슈티컬(前 두올산업)로 변경해 바이오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바 있다.

양수 계약을 위한 미지급 채권의 지급은 최초 현물 출자를 통해 진행하기로 했으나, 반기재검토 의견 거절과 법원인가 지연 등으로 자산 이전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됐다. 이에 회사는 단기 회사채를 발행해 미지급 채권을 지급하는 것으로 OQ측과 합의함으로써 ATA(무형자산양수도계약)를 종결시켰으며, 자산 이전에 대한 불확실성도 단번에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OQP 관계자는 “ATA 자산이전 계약이 마침내 종결됐으며, 향후 회사채는 유상증자 인수대금으로 납입될 예정이다”라고 밝히며 “OQ 측으로부터 양수한 자산의 가치는 계속된 임상 진행으로 인해 ATA계약 체결을 한 시점보다 한 걸음 나아갔으며, 진행 중인 임상 3상과 더불어, 자산 이전된 파이프라인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OQP는 지난해 8월 감사인으로부터 반기 검토의견에 대해 ‘의견거절’을 받고 신속히 재검토보고 준비에 착수했다. 그 결과 OQP의 온전한 자산으로써의 무형자산의 가치평가를 ‘언스트앤영(E&Y)’과 세계 최고 수준의 신용 및 자산 평가 회사인 ‘더프앤펠프스(Duff & Phelps)’로부터 재평가받았다.

또한 OQP는 이번 반기재검토 및 온기 감사를 대비해 삼일회계법인과 내부회계자문계약을 체결하고, 국제적인 딜 경험이 풍부한 법무법인 김앤장, 율촌, 덴톤스리, 광장으로부터 법률자문을 받아 투명하고 정확한 회계처리를 위한 전문성을 보강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