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화이자 출신 ‘데보라 모신스키’ 박사 보스턴 연구센터장에 임명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화이자 출신 ‘데보라 모신스키’ 박사 보스턴 연구센터장에 임명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02.2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노바티스 등 바이오의약품 개발 분야 20년 경력의 권위자
항체의약품, 항암제 타깃 발굴연구와 코로나바이러스 국제공동연구 교두보 성과 기대
데보라 모신스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보스턴 연구센터장(사진=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데보라 모신스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보스턴 연구센터장(사진=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바이오타임즈]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 제약사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종목명: 피비파마, 950210, 대표이사 박소연)가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을 위한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5일 코스피에 상장한 이 회사는 상장 후 글로벌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 제약회사로의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을 위한 일환으로 내달 발족 예정인 미국 보스턴 연구센터(Prestige Biopharma Advanced Research Center, 이하 보스턴연구센터)는 미 북동지역 바이오클러스터에 소재한 유수의 기업 및 대학, 병원들과의 교류 및 협력을 통한 오픈이노베이션 기반의 신약개발 연구사업 확장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이곳을 이끌어갈 연구센터장으로 화이자 출신의 데보라 모신스키 박사를 임명했다.

데보라 모신스키 박사는 미국 MIT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화이자, 노바티스 등 글로벌 제약사에서 20여 년의 연구개발 경력을 보유한 바이오의약품 개발 분야의 권위자이다. 수년 전부터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의 과학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며, 바이오시밀러와 항체신약 개발에 공헌해왔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모신스키 센터장이 앞으로 항체의약품연구에 필수적인 분석연구, GLP시험 및 항암제 타깃 발굴연구에서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앞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사례가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보스턴연구센터의 항체기술을 활용한 감염병 연구기반 확립도 총괄하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미국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에 위치하게 될 보스턴연구센터가 향후 특히 미국의 경우 감염 케이스가 많고, 연구기관간 국제적 공동 연구사업 결성시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 및 생산을 위한 국제컨소시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는 美 바이오 전문 언론 GEN 선정 5년 연속 미국 1위 바이오단지로 선정된 세계 최고의 제약·의료 바이오단지다. 클러스터 내 약 1,000여 개의 기업이 7만 4,000개 이상의 일자리와 약 2조 달러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박소연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대표는 "보스턴연구센터의 설립은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가 목표하는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세계적 권위자인 데보라 모신스키 박사의 영입으로 회사가 보유한 바이오시밀러와 혁신항체신약 연구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에 위치한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8종의 바이오시밀러와 2종의 항체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개발 단계가 가장 앞서있는 허셉틴 바이오시밀러(HD201)의 경우 품목허가에 필요한 임상 3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현재 유럽에서의 판매 승인을 준비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