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조직칩과 미세생체조직시스템 개발부터 규제도입’ 심포지엄 개최
‘3D 조직칩과 미세생체조직시스템 개발부터 규제도입’ 심포지엄 개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2.1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과 3D-MOTIVE 사업단 개최
동물실험을 대체하는 최신 기술의 상용화 및 규제 단계 도입을 위한 논의
웹 심포지엄 일정(사진=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웹 심포지엄 일정(사진=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바이오타임즈] 국내외 전문가들 참여해 조직칩과 미세생체조직시스템 개발과 상용화 현황 및 전략을 공유하는 장이 마련된다.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과 다중장기 3D생체모사 조직칩 상용제품 기술개발 사업단(3D-MOTIVE 사업단)은 3월 5일 R&D와 비즈니스 전략 심포지엄 ‘3D 조직칩과 미세생체조직시스템: 개발부터 규제 도입까지’ 온라인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 심포지엄은 미세생체조직시스템 기술을 이용한 인체 조직칩, 장기칩 등의 기술을 이용한 비동물 예측 모델의 발전과 펀딩 지원 사례를 소개한다. 또한 기술 개발자에서부터 최종 사용자까지 비임상 단계의 동물실험 대신 더 나은 기술과 접근법 도입 및 활용을 위한 전략적인 대응과 비전을 논의한다.

좌장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김세중 교수와 조영재 교수가 맡고 연자로는 △미국 Emulate 장경진 부사장 ‘장기칩 기술과 규제승인 진행 현황’ △독일 TissUse 우베 막스 대표 ‘미세생체조직시스템의 모델개발, 산업화, 규제 승인’ △미국 FDA 수잔 핏츠패트릭 박사 ‘미국 다부처 장기칩 개발 프로그램: 펀딩에서 규제 도입을 위한 검증’ △성균관대학교 IQB 안선주 교수 ‘조직칩 국제표준화 과정과 인증’ △한국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서보라미 대표대행/정책국장 ‘국내 동물대체시험법 개발・보급 및 이용 촉진을 위한 법안 소개’ △전북대학교 심현주 교수 ‘신약개발 전 과정에서의 약동력학 및 organ chip의 활용 가능성’ △스위스 다국적 제약회사 Roche 에이드리언 로스 박사 ‘장기칩 개발과 규제 사용을 위한 기업의 역할’이 참여한다.

3D-MOTIVE 사업단의 과제 책임을 맡은 김세중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국내에서도 국제적 수준의 다중장기 조직칩 신약 플랫폼 개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라며 “기술의 상용화와 동물대체시험법으로 규제 승인을 위해 관련 기관들의 관심과 협력이 중요한 만큼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현황을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도 전략적인 추진을 하는 데 도움 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 한국 서보라미 대표 대행/정책국장은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동물실험보다는 사람 생체기능을 모사한 기술을 적용하려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12월 발의된 ‘동물대체시험법 개발・보급 및 이용 촉진을 위한 법안’ 제정안이 통과되면 이와 같은 연구 분야가 장기적으로 꾸준히 지원받고 부처들과 기관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틀이 마련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가 국내에서도 동물실험을 대체하는 최신 기술의 상용화 및 규제 단계 도입을 위한 논의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심포지엄은 시스코 웹엑스(WebEx)를 통해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웹사이트를 통해 사전 접수할 수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