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매출 1조 클럽 가입” 창사 이래 최대 실적 올렸다
씨젠, “매출 1조 클럽 가입” 창사 이래 최대 실적 올렸다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1.02.18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결기준 매출 1조 1,252억 원, 영업이익 6,762억 원 달성
전년 比 영업이익 30배...올해도 진단키트 수요 증가로 매출 상승 기대

[바이오타임즈]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096530, 대표이사 천종윤)이 진단키트 판매 호조로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하며, 창사 이래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씨젠은 18일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조 1,252억 원, 영업이익 6,762억 원, 당기 순이익 5,031억 원(4Q기준 매출 4,417억 원, 영업이익 2,575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019년도와 비교하면 매출은 약 9배, 영업이익은 약 30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씨젠 관계자는 “매출은 2020년 1분기 818억 원에서 2분기 2,748억 원, 3분기 3,269억 원, 그리고 4분기 4,417억 원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는 것이 괄목할만 하다”며 “영업 레버리지 효과에 따라 연간 영업이익률을 60%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었던 것도 견실한 이익 구조의 결과”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이후 씨젠의 매출 성장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는 지표인 진단 장비 연내 설치 대수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해 씨젠의 진단 기기 연간 판매 대수는 약 1,600대로 지난 10년간 누적 판매 대수에 근접하는 수치다. 특히 백신이 본격적으로 개발 및 사용되기 시작한 2020년 4분기에도 진단 장비 700여 대가 판매됐다.

회사는 설치 대수의 증가에 대해 코로나19 종식 여부와 관계없이 향후에도 약 150종에 달하는 씨젠의 분자진단 시약을 사용할 고객들을 전 세계적으로 확보했다는 것을 의미하며, 2021년 이후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갖게 하는 매우 긍정적인 시그널로 해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씨젠의 올해 매출 전망도 긍정적이다. 씨젠 진단 키트에 대한 전 세계적 수요가 지속되면서 전년 대비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씨젠 관계자는 “씨젠은 독자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타액 검사나 비추출 방법 도입 등을 통해 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를 진단하는 데 겪는 어려움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는 남아공발이나 영국발 같은 코로나19 변이를 한 번에 잡는 진단 제품을 개발해 중장기적으로 매출이 분자진단 시장의 성장률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