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62세 남성에 뇌사자 팔 이식 성공···수술 과정 어땠나
세브란스병원, 62세 남성에 뇌사자 팔 이식 성공···수술 과정 어땠나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01.22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형·정형·이식외과 참여 17시간 대수술
손·팔 이식 법제화 이후 첫 번째 수술
세브란스 장기이식센터 수부이식팀, 3년간 치밀한 준비 끝 성과
세브란스병원은 2018년 12월 장기이식센터 내에 수부이식팀을 구성, 3여년의 준비 끝에 62세 남성에게 팔이식을 하는 데 성공했다(출처: 세브란스병원)
세브란스병원은 2018년 12월 장기이식센터 내에 수부이식팀을 구성, 3여년의 준비 끝에 62세 남성에게 팔이식을 하는 데 성공했다(출처: 세브란스병원)

[바이오타임즈]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이 작업 중 사고로 오른팔이 절단된 남성의 팔 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3년간 치밀한 준비 끝에 얻은 성과이자, 2018년 손·팔 이식이 법적으로 허용된 후 첫 수술이다.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 수부 이식팀 성형외과 홍종원 교수와 정형외과 최윤락 교수, 이식외과 주동진 교수는 21일 뇌사 기증자의 팔을 업무 중 오른팔을 다친 남성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62세 남성 최 모 씨는 2년 전 사고로 오른쪽 팔꿈치 아랫부분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몇 개월 후 세브란스병원 성형외과를 찾은 최 씨는 의수 등 추가치료를 받았지만 팔 이식에 대한 치료를 원했다. 1년여 동안 정형외과와 정신건강의학과 평가를 거쳐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에서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 장기이식 대기자로 등록했다.

손·팔 이식은 2018년 8월 법제화됐다. 절단 후 최소 6개월이 지나야 가능하고, 환자가 등록된 병원에서 심장과 간, 신장, 폐 등 생명 유지에 필요한 장기를 기증하기로 한 뇌사자에게서만 손·팔을 기증받을 수 있다.
 

수부이식 일러스트레이션(출처: 세브란스병원)
수부이식 일러스트레이션(출처: 세브란스병원)

◇ 손·팔 이식은 고난도 수술, 대상자 구하기 힘들어

손·팔 이식은 뼈와 근육, 힘줄, 동맥, 정맥, 신경, 피부를 접합하는 고난도 수술이다. 혈액형이나 교차반응 등 이식에 필요한 면역검사 외에 팔의 크기나 피부색, 연부조직 상태 등을 고려해야 하므로 대상자를 구하기 힘들다.

최 씨의 경우 이달 초 심정지로 뇌 손상이 발생해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에 장기 및 조직을 기증한 뇌사자 보호자의 기증 동의로 팔을 이식받을 수 있었다.

수술은 지난 9일 오후 1시 30분부터 약 17시간에 걸쳐 수술이 진행됐다. 이식 수술은 성형외과 홍종원 교수와 정형외과 최윤락 교수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홍종원 교수는 “환자의 팔 중 기능이 유지되는 조직을 최대한 보호하면서 이식 거부감을 줄이는 동시에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수술 계획을 세웠다”라고 설명했다.

홍종원 교수팀이 최씨의 아래팔 절단부에서 피부를 들어 올리고 이식 팔의 혈관을 연결할 동맥과 정맥을 찾아 준비했다. 최윤락 교수팀이 이어 뼈와 힘줄, 근육, 신경을 박리하는 동안 수술과 마취 시간을 줄이기 위해 성형외과팀에서 기증된 팔의 혈관과 신경 박리에 들어갔다.

정형외과팀에서는 정상 팔과의 길이를 맞추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미리 계측해 놓은 길이에 맞추어 뼈를 고정하고 이식한 팔의 손이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손등 쪽 힘줄을 봉합했다.

최윤락 교수는 “아무리 이식된 팔이라도 정상인 팔과 되도록 길이가 같아야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라면서 “힘줄과 신경은 손의 정상적인 기능 회복을 위해 무엇보다 주의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형외과팀에서 팔에 혈류가 통하게 바로 혈관 일부를 연결했다. 혈류가 잘 통하는 것을 확인한 뒤 정형외과와 성형외과팀이 교대로 남은 힘줄과 신경, 혈관들을 연결했다. 마지막으로 혈류가 잘 가는 피부 상태를 평가하면서 피부를 봉합했다.

홍종원 교수는 “수술 후 이식받은 팔에 피가 잘 통해야 이식한 팔의 정상 회복을 기대할 수 있어 수술 중에도 여러 차례 확인을 거듭했다”라고 말했다.

최씨의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현재 면역거부반응이나 다른 부작용 없이 건강한 상태로 곧 재활치료를 시작할 예정이다.
 

팔 이식 수술을 진행한 수부이식팀(출처: 세브란스병원)
팔 이식 수술을 진행한 수부이식팀(출처: 세브란스병원)

◇ 3년간의 치밀한 준비, 많은 부서들과의 협업으로 이룬 성과

수부이식팀은 최 씨의 이식 수술을 위해 2018년 12월부터 수부이식을 준비했다. 홍종원 교수는 세브란스병원 수술간호팀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수술해부교육센터와 협력해 안면이식팀을 준비한 경험을 살려 수부이식팀을 구성했다.

장기이식센터 코디네이터팀, 마취통증의학과 김혜진 교수, 수술간호팀, 수술해부교육센터 등 많은 부서가 팔 이식수술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특히, 이식 관련 법령에서부터 면역억제 사용 등 이식 전후 준비에 대해 국내 최초로 수부이식을 시행한 대구 W병원과 이식외과 주동진 교수의 자문을 거쳐 수부이식을 준비해 왔다. 수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시뮬레이션과 카데바 실습도 진행했다.

최윤락 교수는 “손이 가지고 있는 운동기능과 감각기능을 최대한 살려 밥을 먹고, 씻고, 옷을 입고, 문손잡이를 돌릴 수 있는 등의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수술의 최종 목표”라고 설명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