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파미노젠, AI 신약개발 나선다
현대약품-파미노젠, AI 신약개발 나선다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1.2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미노젠의 딥러닝 플랫폼 활용, 신약 후보물질 도출 기대
신약개발 과정 획기적 단축, 개발 비용도 절감 예상
(출처: 현대약품)
(출처: 현대약품)

[바이오타임즈] 현대약품이 AI(인공지능) 딥러닝 기반 신약개발 전문기업인 파미노젠과 손잡고 신약후보 물질 개발에 나선다.

파미노젠은 인공지능과 양자화학 기반의 소프트웨어와 바이오 빅데이터로 구축된 ‘LuciNet’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화합물 신약을 발굴하는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인해 현대약품은 파미노젠이 보유한 딥러닝 플랫폼을 활용해 신규 타깃에 대한 새로운 구조 발굴 및 신약후보 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다.

파미노젠의 딥러닝 플랫폼은 ‘LuciNet’으로, 전 세계 200억 건의 화합물 정보와 질환 유전자 및 단백질 등 생물학 정보를 포함하는 ‘LuciNet GaiaDB’와 인공지능 딥러닝 항암제 발굴 플랫폼인 ‘LuciNet Onco’, 신호전달 단백질 예측 플랫폼인 ‘LuciNet Kinase’, 약물의 생체 내 대사 상태를 예측하는 ‘LuciNet Meta’ 등으로 구성됐다. 이러한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통해 탐색된 약물은 양자화학 기반의 정밀한 예측 계산을 통해 6개월 이내 비임상 진입이 가능한 선도 후보물질로 개발이 이뤄진다.

현대약품은 파미노젠의 이러한 AI 플랫폼을 도입함으로써 새로운 화학 물질에 대한 생체 내 물성과 독성 등을 단시간에 예측하여 신약 후보물질 도출을 보다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기존 신약개발 과정의 약물 개발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개발에 소요되는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헌 현대약품 신약연구본부 부사장은 “파미노젠과 공동연구를 통해 현대약품의 신약개발 능력을 향상시키고, 조기 후보물질 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연구개발에 한 걸음 더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