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바이오팜, 멜리틴 기반 표적항암제 관련 특허 출원
인스바이오팜, 멜리틴 기반 표적항암제 관련 특허 출원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1.01.1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세포에 보다 효율적으로 침투하는 방법을 발견해 특허 출원
고형암 등 적응증 추가에 대한 연구도 준비 중

[바이오타임즈] 코스피 상장사 인스코비(대표 구자갑, 006490)의 바이오 연구개발 전문 관계사 인스바이오팜이 난치성 암 치료를 위한 멜리틴(Melittin) 성분 기반의 표적항암제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18일 밝혔다.

멜리틴을 이용한 항암제 개발을 위해 연구를 지속해 온 인스바이오팜은 앞서 2019년에 ’멜리틴 나노 입자를 포함하는 암 예방, 치료 및 개선용 조성물’에 관한 특허를 등록한 바 있다.

멜리틴이란 봉독의 주요성분 중 하나로 26개의 아미노산으로 구성되었으며, 항암 활성, 세균 성장 억제, 살균, 항염증, 진통 및 면역 증강 작용, 항바이러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효능을 인정받고 있다. 다만, 멜리틴은 건강한 정상 세포도 공격하는 강한 독성을 가지고 있어서 치료제로 활용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

지난해 9월 호주 해리 퍼킨스 의학연구소는 봉독에서 유방암 세포에 대한 항암 효과를 발견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멜리틴이 암세포 막을 1시간 내 완벽하게 파괴했으며, 암세포가 번식하는 데 필요한 핵심적 화학 신호가 전달되는 경로를 차단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특허는 암세포에 더욱 효율적으로 침투하는 방법을 발견해 출원하게 됐다. 멜리틴의 항암 효능 및 나노 제형 기술이 결합된 방식은 기존 특허와 유사하나, 항체 결합방식이 아닌 멜리틴 제형 기술 고도화를 통해 멜리틴의 정상세포 공격 능력을 억제하면서 동시에 암세포에 침투하는 표적 능력을 더욱 향상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특허는 기존 특허보다 임상시험 진행에 더욱 적합하며, 전임상부터 임상시험 과정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는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암세포 사멸 능력과 침투력을 높인 항암제 개발 연구를 지속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유방암 세포 시험에서 유의미한 사멸 능력을 확인했으며, 고형암 등 적응증 추가에 대한 연구도 준비 중”이라며,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과의 연구 결과물을 바탕으로 이른 시일 내에 임상 시험을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