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김병현 포항공대 명예교수 ‘올리고 연구소장’에 영입
바이오니아, 김병현 포항공대 명예교수 ‘올리고 연구소장’에 영입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1.01.1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
차세대 분자진단과 RNAi 신약 개발 가속화
올리고 연구소장으로 새롭게 영입된 포항공대 김병현 명예교수(출처: 바이오니아)
올리고 연구소장으로 새롭게 영입된 포항공대 김병현 명예교수(출처: 바이오니아)

[바이오타임즈] ㈜바이오니아(대표 박한오, 064550)가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Oligonucleotide)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자 권위자인 포항공대 김병현 명예교수를 올리고 연구소장에 영입, 차세대 분자진단과 RNAi 신약 개발에 속도를 낸다.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는 일반적으로 실험실에서 생물학 및 유전체학, 생화학, 분자생물학적 연구나 실질적으로 유전자 검사를 위해 합성한 짧은 가닥 DNA 또는 RNA 분자이다.

새롭게 영입된 김병현 연구소장은 국내외에서 올리고 뉴클레오타이드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손꼽힌다. 서울대 화학과 출신으로 미국 피츠버그대학에서 박사학위(유기화학 전공)를 취득했고, 포항공과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면서 대학원장을 역임했다. 또한 전 세계 올리고 분야 권위자들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다양한 학회를 주관하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김병현 연구소장 영입으로 분자진단에 필요한 신물질을 비롯해 올리고와 펩타이드 결합을 이용한 RNAi 기반 차세대 신약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이오니아 박한오 대표는 “김병현 연구소장은 올리고 뉴클레오타이드 분야에서 폭넓은 연구개발 경험과 지식, 다양한 노하우를 두루 갖춘 최고의 전문가”라며 “바이오니아가 분자진단과 신약 개발의 세계적인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한편 바이오니아는 지난해 3분기까지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 1,456억 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세계적인 규모의 올리고 합성시설과 연구 장비 등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어 분자진단과 차세대 신약 개발에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분자진단키트의 핵심 소재 물질을 자체 개발 및 생산하는 등 로열티 지급 없이 소재·부품·장비의 독자적인 원천기술 개발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