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11월 전까지 집단면역 목표…백신종류 선택은 어려워"
정은경 "11월 전까지 집단면역 목표…백신종류 선택은 어려워"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1.0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실태 및 백신 수급 현황 점검을 위한 긴급현안질문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바이오타임즈]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 계획에 대해 "인플루엔자 유행 시작 전인 11월 전까지 목표"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코로나19 긴급현안질문'에 출석,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집단 면역은 국민의 60~70% 정도가 면역을 획득해야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 백신은 인플루엔자와 달리 2번 접종을 3~4주 간격으로 해야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접종을 완료하는 데는 시간이 좀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다른 나라도 집단 면역을 형성하는 데 3~4분기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얼마나 백신에 대해 수용해 주고 협조해 주냐가 중요한 관건"이라며 "소상하게 설명하는 소통이 중요해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1차 백신 접종의 목표로 보건의료 종사자와 요양병원, 요양시설에 있는 어르신을 꼽았다.

그는 "사망률을 줄이는 것이 초기 1단계 접종의 목표이고 대상"이라며 "두 번째로는 집단 면역을 확보하는 데에는 우선순위를 정해 고령 어르신, 만성질환자부터 우선적으로 접종을 확대해 60~70% 면역을 획득할 것"이라고 했다.

접종 계획에 대해서는 "전문가의 의견을 모으고 있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감염병관리위원회 심의를 예정하고 있다"며 "예방 접종 백신 종류의 선택은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최대한 백신의 특성과 접종 대상자에게 잘 맞게끔 하는 접종계획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심의를 거쳐 시기별로 정리하며 진행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