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성 피부염, 꾸준한 관리가 필요
지루성 피부염, 꾸준한 관리가 필요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0.11.0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루성 피부염, 원인은 아직 확실하지 않아
심리적 안정과 충분한 휴식도 필수적

[바이오타임즈] 지루성 피부염(seborrheic dermatitis)은 장기간 지속되는 습진의 일종으로, 주로 피지 분비가 왕성한 두피와 얼굴, 겨드랑이, 가슴, 서혜부 등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생후 3개월 이내 그리고 40~70세 사이에 발생빈도가 높다. 유아에서는 성별간의 차이가 없으나 성인에서는 남성에게 더 흔하며 지성 피부와 관련이 있다. 특히 이는 성인 남자의 3~5%에서 발생하는 매우 흔한 종류의 습진이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증상

지루성 피부염의 대표적 증상은 홍반, 인설, 딱지 등이다. 홍반 위에 발생한 건성 혹은 기름기가 있는 노란 비늘(인설)이 특징이며 대개 가려움증이 동반된다. 호전과 악화를 되풀이하며 전신으로 나타날 수도 있으나 한 부위에 국한될 수도 있다.

증상이 심하면 진물이 흐르거나 두꺼운 딱지가 앉을 수도 있으며, 이차적으로 박테리아에 감염되면서 악취가 발생할 수도 있다.

두피에는 쌀겨 모양의 표피탈락이 생기는데 이런 현상을 비듬이라 한다.

얼굴의 지루성 피부염은 뺨, 코, 이마에 구진성(1cm 미만 크기의 솟아 오른) 발진으로 나타날 수 있다. 쉽게 벗겨지는 비늘과 홍반이 눈썹에서 발견되고 비늘 밑의 피부는 붉은 색을 띈다. 눈꺼풀도 황적색을 띠며 미세한 비늘로 덮여있는 경우가 있다.

귀에서 생긴 지루성 피부염은 감염으로 인한 외이도염으로 오진될 수 있다. 외이도염의 경우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 비늘이 발생하고 귀 뒤 부위와 귓불 아래의 피부에도 발생할 수 있다.

겨드랑이 부위에서는 발진이 양측성으로 꼭지에서 시작되어 주변의 피부로 퍼진다. 방취제에 의한 알레르기 접촉 피부염과 유사한 모양을 나타낸다.

샅고랑 부위, 둔부 사이의 주름에도 발생할 수 있는데 비늘이 미세하고 경계가 덜 명확하며 양측성과 대칭성 경향이 있다. 피부가 겹친 부위에는 균열이 발생하기도 한다.

 

원인

지루성 피부염의 원인은 아직 확실하지 않으며 다음과 같은 여러 가지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병의 발생에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피지가 관여할 것이라는 이론이다. 이 질환이 피지선이 발달된 부위에 잘 나타나며 피지선의 활동이 높은 신생아기와 성인기에 발생한다는 사실로 뒷받침된다.

지루성 피부염의 원인이 박테리아와 효모균이라는 이론이다. 피티로스포룸 오발레(Pityrosporum ovale)라는 곰팡이균이 두피에 많아지면 이 질환이 심해진다는 사실이 보고되었으나, 이러한 가설은 증상 부위에서 많은 양의 박테리아와 효모균이 확인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지를 받지 못하였다. 왜냐하면 염증성 지루성 피부염에서는 오히려 정상보다 피티로스포리움(Pityrosporum)의 검출율이 더 낮았고 포자수도 적었다고 보고되었기 때문에 피티로스포리움이 지루성 피부염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지루성 피부염이 신경계 장애 환자에서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신경전달 물질의 이상과 연관될 것이라는 이론도 있다.

온도와 습도의 계절적인 변화가 질환의 발생과 연관되어 있다는 이론이다. 실제로 가을과 겨울의 낮은 온도와 중앙난방에 의한 습도가 낮은 환경에서 증상이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표피 증식의 이상을 병의 원인으로 보는 이론이다. 이것은 지루성 피부염에서 건선과 유사하게 표피증식이 증가되어 있으며 세포증식을 억제하는 약물을 사용할 경우 증상이 나아지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신경이완제, 시메티딘(cimetidine), 골드(gold), 메틸도파(methyl dopa) 등의 약물이 지루성 피부염과 유사한 병변을 일으키고, 아연 결핍증에서 발생되는 장병성 선단염, 장기간 수액제에만 의존하여 영양을 공급받을 경우 얼굴에 지루성 피부염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는 현상 등에 근거해서 약제와 영양 장애에 의한 것으로 보는 병인설이 있다.

 

진단

일반적으로 특별한 검사는 필요하지 않으며 특징적인 증상의 모양과 분포 양상으로 진단이 가능하다.

건선과의 구별이 중요한데 건선은 홍반, 두꺼운 인설, 인설을 제거할 경우 출혈점이 생기고, 머리 앞부분, 두피 가장자리에 잘 생기며 탈모와 아프고 가려운 느낌이 없고 손발톱의 변화와 같은 다른 부위의 특징적인 증상이 함께 있는 경우가 있다.

일반적으로 신체 검진으로 진단하게 된다.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만성적인 지루성 피부염일 경우에는 피부 조직 검사와 기타 다른 검사를 실시하여 다른 질환과의 감별 및 동반된 타 질환을 확인해야 한다. 조직검사를 시행한 경우 털집구멍 주위에 인접해서 부분적으로 나타나는 비늘과 딱지의 소견이 관찰된다.

 

치료

지루성 피부염에 대한 완치 방법은 아직 없고, 치료는 단지 증상을 완화시키는 데 중점을 둔다. 

비타민 B2, B6등을 내복한다. 이 질환은 남에게 옮기지 않으며 음식과 무관하므로, 자유롭게 가족들과 생활하며 아무 음식이나 먹어도 좋다.

특히 두피의 치료가 중요한데, 머리에 생긴 지루 피부염을 치료하려면 지속적으로 약용 샴푸를 사용해 머리를 감아 주는 것이 좋다. 두피는 일주일에 2~3회 케토콘아졸, 셀레니움 설파이드, 징크 피리치온을 함유한 세척제로 감으면 효과적이다. 

모발이 없는 부위는 스테로이드 크림이 가장 효과적이며 박테리아 감염이 있는 심한 경우에는 항생제를 함유한 스테로이드 제제를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그러나 얼굴 부위에 장기적으로 강력한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하는 것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음을 유의하여야 하며 만성 질환이므로 스테로이드제의 전신 투여는 원칙적으로 삼가야 한다.

유아의 두피에 발생된 경우에는 올리브 기름을 두피에 찜질하여 딱지를 제거하며 농도가 낮은 스테로이드를 단기간 사용한다.

병의 경과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것이 특징으로, 과도한 스트레스나 피로, 두피의 자극 등에 의해서도 증세가 악화 될 수 있다. 그러므로 병의 완치라기보다는 증상 발생의 억제와 예방이라는 측면에서 치료를 꾸준히 해야 하며, 심리적인 안정과 피로의 예방을 위한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

출처:서울대학교병원 내용을 편집한 것임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