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티움바이오, 자궁근종 신약후보물질 국내 임상2상 승인
대원제약·티움바이오, 자궁근종 신약후보물질 국내 임상2상 승인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10.2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바이오타임즈]대원제약과 티움바이오의 자궁근종 신약후보가 국내에서 임상2상 승인을 받았다.

대원제약은 26일 티움바이오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자궁근종 치료제 신약 후보 물질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임상2상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은 자궁근종 환자를 대상으로 신약 후보 물질인 'DW-4902(또는 TU2670)'의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를 위한 임상2상이다.

대원제약과 티움바이오는 2019년 2월 해당 물질에 대한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티움바이오는 대원제약에 후보 물질 기술을 이전하고, 대원제약은 국내 개발 및 생산과 상업화 일체를 맡는다.

이에 대원제약은 국내에서 자궁근종 환자를 대상으로, 티움바이오는 해외에서 자궁내막증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 중이다. 자궁내막증의 경우 러시아, 우크라이나, 이탈리아, 폴란드, 체코 등 총 5개 국가의 40개 기관에서 임상2a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DW-4902는 시상하부에서 분비되는 생식샘자극호르몬(GnRH)의 신호를 막아 여포자극호르몬(FSH)과 황체형성호르몬(LH)의 분비를 차단하고, 난소에서 여성호르몬을 억제해 자궁내막증과 자궁근종의 치료를 돕는다.

또한 1일 1회 복용하는 경구제로 기존 주사제 제형에 비해 약물 복용의 편의성을 높였다. 현재까지 국내에 GnRH 길항제 계열 경구제는 아직 없다. 해외 사례로는 2018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을 받은 애브비의 '오릴리사(성분 엘라골릭스)'가 있으나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았으며 1일 2회 복용이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생리통은 물론 불임이나 난임, 유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편리하고 안전한 신약을 개발해 여성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