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구소, 나노물질의 독성평가 표준시험법 개발
안전성평가연구소, 나노물질의 독성평가 표준시험법 개발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0.09.1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브라피쉬 배아의 난막 효소 제거하여 보다 정확한 나노물질 독성 평가
안전성평가연구소 CI (출처: 안전성평가연구소)
안전성평가연구소 CI (출처: 안전성평가연구소)

[바이오타임즈]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 KIT)는 환경생물연구그룹 박준우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나노물질의 독성평가 표준시험법이 ISO(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 국제표준법으로 지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본 표준시험법은 제브라피쉬 배아의 난막을 효소로 제거하여 나노물질의 독성평가를 진행하는 표준시험법으로 최근 3년(2017-2020)에 걸쳐 개발되었다.

박준우 박사 연구팀은 동물실험이 지양되는 세계적인 추세에 따라 척추동물과 유전자가 85%이상 유사한 제브라피쉬의 배아를 이용해 나노물질 독성평가시험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제브라피쉬의 난막을 제거한 후 나노물질이 배아에 미치는 독성을 평가한 것이 핵심으로 꼽힌다

물이나 용매에 잘 녹지 않는 특성과 3중 막으로 이루어진 제브라피쉬의 난막이 나노물질의 이동을 방해한다는 점 때문에 나노물질은 일반화학물질과 같이 독성을 평가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연구팀은 단백질 분해효소(protease)의 혼합물인 ‘프로네이즈(pronase)’로 화학처리하여 배아의 난막을 제거한 후 나노물질을 노출시키는 독성평가법을 개발하였다.

이번 표준시험법의 개발로 보다 정확한 나노물질 독성평가를 수행하여 시험법의 신뢰성을 향상할 수 있게 되었다.

제브라피쉬 배아 (출처: 안전성평가연구소)
제브라피쉬 배아 (출처: 안전성평가연구소)

뿐만 아니라 ISO 표준시험법에 등재됨으로써 국내에서 개발한 나노물질 독성평가연구가 국제 표준방법으로 인정받았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박준우 박사는 “이번 시험법의 ISO 국제 표준화 성공을 통해 향후 OECD, EPA 등 다른 국제표준기구에서의 새로운 시험법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이 표준시험법 개발연구는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과제 재원으로 진행되었으며, ‘국가 나노안전 기준설정을 위한 측정표준 및 국제 인증체계 확립 연구’ 라는 과제명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표준법은 한국의 KATS(Korea Agency for Technology and Standards, 국가기술표준원), 미국의 ANSI(American National Standards Institute, 미국표준협회)이 공동으로 제안하였으며, 2020년 5월에 ISO 국제표준으로 최종 제정되었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