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럼제약, 경영권 분쟁 종료…경영정상화 ‘속도’
메디포럼제약, 경영권 분쟁 종료…경영정상화 ‘속도’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0.09.10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회사 메디포럼과 진행중인 모든 소송 취하, 경영권 보장 등 합의
최대주주 에이치엘비그룹 주도의 성장전략에 힘 실릴 전망
메디포럼제약 CI (출처: 메디포럼제약)
메디포럼제약 CI (출처: 메디포럼제약)

[바이오타임즈] 브레인헬스케어 신약개발 전문기업 메디포럼제약(047920, 대표이사 박재형)은 지난해 말부터 지속된 모회사 메디포럼과의 경영권 분쟁이 종결됐다고 9일 밝혔다.

메디포럼제약은 이날 합의문을 통해 메디포럼과의 분쟁과정에서 발생한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 절차를 취하하고, 상대방 회사의 경영에 간섭하는 일체의 행위를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또 향후 업무적으로 협력하는 관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최근 에이치엘비그룹으로 최대주주가 변경된 메디포럼제약의 경영정상화가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메디포럼제약은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 전략과 지속적인 원가율 개선 노력으로 지난해 매출성장률이 상장 제약사 중 1위(76.1%)로 나타나는 등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그러나 경영권 분쟁으로 인해 신약 개발과 글로벌 파이프라인 확보에 차질을 빚어 왔다.

박재형 메디포럼제약 대표는 이번 경영권 분쟁 종료와 관련해 “메디포럼제약이 에이치엘비 그룹의 강력한 글로벌 신약프로그램의 생산기지로서 기능하게 되면 회사 규모의 확대와 급격한 성장이 기대된다"며, "증자 등을 통해 500억 이상의 유동성이 확보된 것은 물론 이번에 경영권 분쟁까지 마무리 됨에 따라 신약개발을 통한 기업가치 증대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메디포럼과의 경영권 분쟁 종료로 에이치엘비그룹의 증자금액 납부일은 기존 9월 14일에서 9월 10일로 당겨진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