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디지털 교정 사업 위한 23억 원 투자 발표
덴티스, 디지털 교정 사업 위한 23억 원 투자 발표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0.07.1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억 원에 디오코/티에네스 지분 인수
디지털 교정 진단 및 S/W 개발 역량 확대
덴티스 CI (제공: 덴티스)
덴티스 CI (제공: 덴티스)

[바이오타임즈] 지난 3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임플란트 기반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 ㈜덴티스(261200, 대표이사 심기봉)가 본격적인 디지털 교정 사업을 위해 해당 분야에서 역량을 갖춘 회사들을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밝혔다.

덴티스는 9일 치과 교정 디지털 솔루션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 ㈜디오코과 디지털 치의학 솔루션 전문기업 (주)티에네스의 지분을 각각 51%, 62%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분 투자 금액은 총 23억 2,000만 원이며 주식 취득 예정일은 9일이다.

자회사로 편입되는 디오코는 3D 디지털 교정 소프트웨어 관련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교정진단의 필수인 2D 교정진단용 프로그램 ‘스마트세프’(SmartCeph)와 세계 최초의 실시간 치아이동 기술 기반의 3D 진단 및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오토라인’(AUTOLIGN)를 비롯해 교정 환자의 진단 및 상담, 장치제작에 용이한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한 기업이다.

티에네스는 디지털 임상 서비스를 연구 개발하는 회사로, 디지털 교정 개발, 임상 마케팅 전문 조직을 보유하고 있다.

덴티스는 두 자회사 편입을 통해 임상을 기반으로 한 3D 진단 및 CAD 소프트웨어 개발 등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의 핵심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 3D 교정 시장의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기봉 덴티스 대표는 “최근 상장과 더불어 자회사 편입으로 디지털 교정 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임플란트 시장과 더불어 미래 치과계 주요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디지털 교정 시장에 빠르게 안착해 전략적 신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덴티스는 지난 2019년부터 55억 원 규모의 산업통상자원부 ‘AI기반 환자맞춤형 1-DAY 치과 투명교정치료 플랫폼 개발’과제에 선정돼 현재 개발 중이다.

해당 플랫폼을 통해 추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자동 진단 및 환자 맞춤형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