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 자동 셀카운터 'LUNA-FX7™' 출시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 자동 셀카운터 'LUNA-FX7™' 출시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0.06.1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프로세스 모니터링, 자체 QC 시스템, FDA 규정 준수 소프트웨어 장착…제약·바이오 연구·생산시설 요건 완벽 충족
향상된 광학구조, 오토포커스, 알고리즘, 시료 대량 측정으로 편차 없는 정확한 결과 도출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의 LUNA-FX7 (제공: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의 LUNA-FX7 (제공: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

[바이오타임즈] 차세대 바이오 및 분자진단 시스템 개발회사인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가 기존 LUNA™ 자동셀카운터 라인업 중 최상위 그레이드 제품인 LUNA-FX7™를 출시하여 국내외로 활발하게 판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전 세계적 재난 상황에서 감염증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주요 화두로 떠오르며, 한국뿐 아니라 미국, 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높은 조건 및 생산 요구사항을 만족하는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는 이에 발맞추어 제약·바이오 연구소 맞춤형 자동 세포 카운터로서 LUNA-FX7™를 개발했다. 산업용 세포 배양 과정을 편리하게 기록 및 모니터링할 수 있는 바이오프로세스 기능, 정기적으로 장비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는 밸리데이션 슬라이드 및 QC 기능, 데이터 접근, 권한, 전자 서명을 FDA 규정에 적합하게 적용하여 다른 공간에 있는 여러 제품을 연결하여 관리하는 CountWire™ 소프트웨어 등, 대형 제약·바이오 연구소 및 GMP 시설에서 요구하는 기능들을 완벽 장착했다고 밝혔다.

또한, LUNA-FX7™ 는 ‘빠르고 정확한 카운팅’이라는 자동 셀카운터로서의 본래의 역할에도 충실하여 혁신적인 성능과 효율을 갖추었으며, 명시야 및 이중 형광을 기반으로, 보다 강화된 광학 구조, 오토포커스, 분석 알고리즘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세포 수를 세고 생존율을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한층 넓은 범위의 세포 농도에서 정확하게 세포를 구분할 수 있어 단일세포 염기서열분석 및 세포치료법 등 여러 세포 연구 분야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세포 샘플을 담는 슬라이드는 일반적으로 많이 쓰이는 2 채널 슬라이드뿐만 아니라, 많은 양을 측정하여 결과 값 편차를 줄이는데 용이한 1 채널 슬라이드, 세 번 반복 실험에 최적화된 3채널 슬라이드, 멀티 파이펫 사용이 가능하고 한번에 8개의 샘플을 처리할 수 있는 8 채널 슬라이드까지 다양한 옵션이 구비되어 있어 작업 능률과 데이터 신뢰도를 높인다.

LUNA-FX7 주요 기능 (제공: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
'LUNA-FX7' 주요 기능 (제공: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

 

정연철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 대표는 “LUNA-FX7™은 일반적인 병원, 학교, 국가기관, 기업 연구소 뿐만 아니라 대형 제약·바이오 생산시설에서도 쓰일 수 있어, 기초과학에서 임상연구에 이르기까지 제약·바이오·생명과학 분야 발전에 광범위하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에 출시한 LUNA-FX7™이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의 밑거름이 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같은 전 인류의 과제를 해결하여, 궁극적으로 인류의 행복하고 건강한 삶에 공헌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고스바이오시스템스는 첨단 생명과학 연구 및 진단을 할 때 활용하는 장비를 개발, 생산하는 코스닥 상장 기업으로 주요 사업 분야는 자동 세포 카운팅, 디지털 세포 이미징, 생체 조직 투명화 등 3가지이다.

미국과 유럽에 각각 지사를 두고 있으며, 110여개의 국내외 파트너사를 통해 세계전역에 경쟁력 있는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자동 세포 카운팅 분야에서는 LUNA™ 자동세포카운터 제품 라인업으로 SelectScience®라는 글로벌 과학 커뮤니티에서 제품 만족도 평가 골드 씰을 수상하는 등 전세계 연구자들 사이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