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02:25 (월)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에 도움 안돼’ 연구 결과 발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에 도움 안돼’ 연구 결과 발표
  • 안선희 기자
  • 승인 2019.04.2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 건강에 좋은 프로바이오틱스가 주목을 받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안에서 몸에 좋은 작용을 하는 유익균들을 말하는데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들은 장내 유익균을 증식하고 유해균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어 변비 개선, 면역력 강화, 심지어 아토피 증상 완화, 질염 예방 등에 효과가 좋다고 알려져 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김치와 치즈, 된장 등 발효식품에 주로 함유돼 있으며 특히 한국인의 장에는 김치에서 유래된 유산균이 좋다고 하여 이와 관련된 제품들이 면역력 강화와 아토피 피부염, 질염 치료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국의 알레르기·천식 및 면역 학회 연례 과학 회의에서 고려대학교 소아과 유영 박사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은 아토피 성 피부염에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에서 추출한 미생물인 락토 바실러스 펜 토사 스를 12주 동안 아토피 성 피부염 아동에게 투약하여 대조 임상 시험을 한 결과, 임상 적 중등도를 포함하여 기본 특성에 유의 한 차이가 없었다고 연구자들은 말했다. 12주간의 표피 수분의 손실에 대한 변화에서 대조 임상 시험 군의 두 그룹 모두 차이가 없는 비슷한 변화를 보였으며, 또한 어느 한 집단에서는 소화관 미생물에서 중요한 변화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아토피 피부염은 영, 유아기 때 주로 발병하여 치료 시기를 놓치면 아동기를 거쳐 성인 아토피로 만성화되는 염증성 질환이다. 가려움증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피부의 각질화, 수면의 방해 때문에 삶의 질이 저하되는 골치 아픈 난치성 질환으로, 이미 우리나라 어린이 가운데 10% 정도가 아토피성 피부염을 앓고 있으며 최근에는 성인 아토피성 피부염 환자도 빠르게 늘어가는 추세이다.

[바이오타임즈=안선희 기자] smbio.sunny@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