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2:56 (금)
UNIST-분당서울대병원, 바이오기업 투자유치 및 글로벌 진출 모색
UNIST-분당서울대병원, 바이오기업 투자유치 및 글로벌 진출 모색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12.0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IST와 분당서울대병원이 28일과 29일 이틀간 개최한 '하이테크 바이오 스타트업 네트워크숍 코리아 2019' 포스터.© 뉴스1

혁신적인 첨단 바이오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 기업과 병원, 제약회사, 대학, 연구기관과 공공 ‧ 민간 엑셀러레이터, 투자자들이 모여 해외시장 진출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UNIST와 분당서울대병원은 28일과 29일 이틀에 걸쳐 '하이테크 바이오 스타트업 네트워크숍 코리아 2019' 행사를 개최했다.

양 기관이 공동 기획한 이번 행사에는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대학교와 울산대병원 등의 대학 및 연구기관이 개발한 바이오 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한 18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스타트업들은 행사에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을 구상하고 투자 유치를 위한 사업 설명에 나섰다.

특히 둘째 날 행사에는 벤처캐피탈과 엑셀러레이터들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1대1 상담을 통해 심도 있게 투자 의견을 나눴다.

개막행사에 이어 열린 워크숍에서는 제약 분야와 의료 디바이스 분야로 나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스타트업들의 전략을 모색했다.

워크숍 이후 진행된 'IR 피칭 및 피드백'에서는 15개 스타트업이 참가해 투자 유치를 위해 사업내용을 소개했다.

이들 스타트업 기업들은 특히 '혁신신약 개발', '의료기기', '그린바이오 및 서비스' 등 3개 분야에서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검증받고 추가 투자 유치를 위한 보완점을 찾았다.

피칭에 참여한 분당서울대병원 권혁술 교수는 "바이오 분야 창업자들과 성공·실패의 경험을 교류하고,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정보들을 얻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이런 자리를 통해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스타트업들이 만날 기회가 늘어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28일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 혁신파크에서는 바이오 스타트업들이 필요로 하는 현장 멘토링과 컨설팅이 진행돼 큰 호응을 얻었다.

분당서울대병원과 울산대병원의 임상 의사들이 직접 스타트업 담당자를 만나 기업들이 개발하고 있는 신약과 의료기기의 임상현장 적용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뒤 병원 현장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분당서울대병원 임상센터, 동물실험실 투어 프로그램도 제공했다.

이어 신약개발을 위한 1대1 컨설팅에서는 혁신신약개발 경험이 풍부한 제약회사 관계자들이 참가해 신약개발 방법론을 소개하고, 개별 스타트업이 개발 중인 신약의 잠재력을 평가했다.

배성철 UNIST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행사가 바이오산업 관계자들의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의 계기로 작용해 국내에 실질적 바이오 클러스터가 형성되길 희망한다"며 "향후 이런 행사를 글로벌 단위로 확장해 바이오 스타트업, 대학, 병원, 제약회사, 투자자 등 관계기관이 함께하는 행사를 기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