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8:59 (월)
식약처, 위생용품 안전관리 논의의 장 마련
식약처, 위생용품 안전관리 논의의 장 마련
  • 바이오타임즈
  • 승인 2019.09.2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6일, 제16회 식·의약품 안전 열린포럼… 소비자 단체·업계·학계 참여
식약처 개최 제 16회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 포스터 (출처: 식약처)
식약처 개최 제 16회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 포스터 (출처: 식약처)

[바이오타임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6일 소비자단체·업계·학계와 함께 ‘위생용품 안전관리 현황 및 발전방안’을 주제로 ‘제16회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을 광화문1번가 열린소통포럼실(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2018년 4월 「위생용품 관리법」 제정‧시행 이후 위생용품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현실에 맞지 않는 기준‧규격 개선, 부적합 이력 제품에 대한 중점 지속 관리 등 향후계획에 대한 각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위생용품 소비자 불만사례 및 제언(소비자시민모임 윤명 사무총장) ▲위생용품 안전 확보 방안(군산대 박경진 교수) ▲위생용품 안전관리 현황 및 향후계획(식약처 위생용품·담배관리TF 박영민 과장) ▲패널토론 등이다.

한편, 제15회 열린포럼 중 참석자가 제안한 ▲규제혁신이 신산업 활성화 및 국민 체감도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유주방 등 규제샌드박스 지정과제에 대한 빠른 후속조치 필요 등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규제특례 사업의 진행상황 및 성과를 고려하여 규제특례 기간 종료 전이라도 법령 등을 정비할 필요가 있는 경우 조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대표 사례인 공유주방 실증특례 사업의 경우, 지속적으로 관련업계, 전문가 및 소비자단체 의견을 수렴하고, 10월부터 공유주방 제도 도입을 위한 정책연구사업도 진행할 것이다.

식약처는 이번 포럼을 통해 소비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위생용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위생용품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